2017.9.22 금 12:33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보도자료등록시민기자등록뉴스레터  
분당뉴스
여행
뽀드득~ 뽀드득! 문경새재 눈꽃트레킹눈 덮인 명품 산길, 문경새재
정 계 욱  |  jgw@gnc21.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1.17  10:52:16

 
   
 
명승 제32호로 지정된 문경새재는 조선 태종 14년(1414년)에 개통된 옛길이다. 제1관문인 주흘관에서 제2관문인 조곡관을 거쳐 고갯마루의 제3관문인 조령관에 이르는 6.5km의 문경새재 길은 국토개발과 산업화의 리더였던 고 박정희 대통령 조차도 포장하지 말고 자연상태로 잘 보존하라 지시했을 정도로 아름다운 길이다. 흰 눈이 펑펑 내린 겨울, 여럿이 손잡고 걸어도 충분하리만큼 잘 닦여진 옛길을 뽀드득 뽀드득 소리를 내며 걸었다.

◎ 코스 :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새재IC → 문경새재
 

눈 덮인 명품 산길, 문경새재

   
 
주흘산 자락에 몸을 감춘 문경새재는 경북 문경과 충북 괴산을 잇는 백두대간의 옛 고개이다. `새재`란 이름의 기원에는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 옛 문헌에 초점(草岾)이라고 하여 `풀(억새)이 우거진 고개`, 또는 하늘재와 이우리재(이화령) 사이의 `새(사이)재`, 새로 된 고개의 `새(新)재` 등 다양한 설이 있다. `문경`은 경사스런 소식을 듣는다는 뜻을 갖고 있단다.
 
   
 
제1관문인 주흘관은 조선 숙종 34년(1708년)에 세워졌다. 문경새재에 있는 세 개의 관문(사적 제147호) 중 가장 크고 웅장하다. 주흘관을 지나면 `태조 왕건`, `대왕 세종`, `성균관 스캔들`, `낭만자객`, `근초고왕` 등등 다양한 사극을 촬영한 문경새재오픈세트장이 있다.

   
 
   
 
오픈세트장을 지나면 조선시대 국영 여관인 조령원 터, 주막, 교귀정 등이 차례로 나온다. 교귀정은 새로 부임하는 경상도 관찰사가 전임 관찰사로부터 업무와 관인을 인수인계 받던 `교인처`에 세워진 정자다. 조선시대에는 관찰사의 인수인계를 도 경계지점에서 실시했는데 이 지점을 `교귀`라 했다. 성종 1년(1470년) 경에 건립되어 사용되어 오다가 고종 33년(1896년) 의병전쟁 때 소실된 것을 1999년에 복원했다고 한다.
 
   
 
   
 
주흘관에서 북쪽으로 3km 정도 떨어진 제2관문인 조곡관은 선조 27년(1594년)에 축조된 것으로, 이후 소실되었다가 1978년에 복원했다. 문루 뒤에는 영남제2관이란 현판이 걸려있다. 길을 좀 더 걸으면 정약용, 이언적, 김만중의 시가 화강암에 새겨져 있는 `시가 있는 옛길`이 나오고, 여기를 지나면 임진왜란 때 신립 장군이 진을 쳤던 `이진터`다. 신립은 이 곳에서 왜적을 맞자는 부하들의 의견을 물리치고 충주 남한강으로 군사를 물려 배수진을 쳤으나 조총으로 무장한 왜군에 의해 몰살당했다.

   
 
   
 
완만하던 옛길은 이진터를 지나면서 조금 가팔라진다. 장원급제의 전설이 깃든 책바위(높이 2m, 지름 2m의 돌탑)를 지나 500m 정도 더 가면 문경새재 정상(632m), 여기에 제3관문 조령관이 위풍당당하게 서있다. 주흘관에서 시작해 조령관 까지의 거리는 6.5km, 2시간 정도 소요된다.
 
   
 
◎ 문경새재도립공원관리사무소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88-1, 054-571-0709
 

<길을 주제로 한 국내최초의 박물관, 옛길박물관>

   
 
문경새재 입구에 있는 옛길박물관은 향토사 중심의 문경새재박물관을 리모델링해 2009년 재개관한 박물관이다. 길을 주제로 한 국내최초의 박물관으로 문경새재, 토끼비리, 하늘재 등 옛길 위에서 펼쳐졌던 각종 문화상을 담아내고 있다. `옛날 우리 조상들은 여행을 하면서 무엇을 지니고 다녔으며, 괴나리봇짐 속에는 무엇이 들어 있었을까?`에 대한 궁금증을 풀 수 있다.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42-1, 054-550-8365
 

복합보양온천, 문경종합온천
문경종합온천은 지하 900m 석회암층과 화강암층 사이에서 솟는 황토색의 칼슘중탄산 온천수와 지하 750m 화강암층에서 솟는 푸른색의 알칼리성 온천수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복합보양온천이다. 또한 황토방, 황토불가마방, 소금방, 보석방, 아이스방 등으로 구성된 찜질방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눈꽃 트레킹 후 피로를 풀기에 좋다.
◎ 경북 문경시 문경읍 하리 394, 054-571-2002
 

문경새재 주변 맛집
◎ 새재할매집 : 약돌돼지,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88-60, 054-571-5600
◎ 새재초곡관 : 약돌돼지,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88-17, 054-571-2020

자료제공 : 행복한 이야기 리에또(www.lieto.co.kr)
 

< 저작권자 © 분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우수공예품 전시·판매전 7~13일 개최
2
성남시립박물관 ‘시민의 추억’ 유물 수집 나서
3
‘성남사랑상품권’ 지역상권 살리고 청년 살린다
4
[동정]김유석 성남시의회 의장
5
사회복지의 날 기념 페스티벌 15~16일 성남시청서
6
성남문화재단 대표이사에 박명숙 교수 내정
7
성남소방서, 심신건강 직장교육 직원 큰 호흥
8
성남 차세대 융복합 콘텐츠 캠퍼스, VR 전문 인력 육성 본격화
9
수정구청 직원, 성희롱·성매매·가정폭력·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10
을지대학교, 여자축구 클럽 F.C HALO 창단식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463-213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402   |  제보 및 문의 : 070-7872-6634
등록번호 경기 아50139  |  등록일자 2010년 9월 16일  |  발행인 : 조홍희   |  편집인 : 감인훈
Copyright 2010 분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bundangnews.co.kr